Recent Comment

Roy Tanck's Flickr Widget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Get this widget at roytanck.com
  • 83,070total
  • 6today
  • 2yesterday

















고르곤졸라 피자를 좋아하시나요? 고르곤졸라 치즈를 얹은 치즈피잔데요~ 여기에 파마산 치즈 듬뿍, 꿀 듬뿍 뿌려 먹으면 정말 기가 막히게 맛있습니다.

저는 고르곤졸라를 처음 먹어본게 브로드웨이라는 뷔페에서 였는데요.. 이탈리아 주방장이 즉석에서 치즈가 지글거리는 피자를 화덕에서 구워 내줍니다. 

정말 기가막히게 맛있었죠.. 그이후 고르곤졸라 피자를 이곳저곳에서 먹어보았는데요.. 여기 브로드웨이만한데가 없지 말입니다.ㅋ 

  

근데 이 브로드웨이에 주요한 단점이 있습니다. 비싸고 먹을께 많이 없다는 것입니다. 
먹을게 없다보니 가격이 걸림돌이 되어 브로드웨이를 찾는데 제동이 걸립니다. 
그런데 브로드웨이에서는 화덕피자를 테이크아웃 할 수 있습니다. 브로드웨이에서 식사를 하지않아도 테이크아웃만 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 너무 맛있어서 지인을 주기위해 두판을 테이크 아웃했는데요.. 한판에 9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테이크아웃을 해줘 아주 유용하게 이용했습니다. 
지인들께서도 너무 맛있다며 아주 즐거워 하기도 했죠..식은 피자도 전자렌지에 살짝 데펴 같이 포장해주는 꿀에 발라 먹으면 아주 맛있다고 하더군요~ 
역시 피자는 뜨뜻해야 제맛이죠~~ㅋ


저는 주로 브로드웨이를 이용할때 평일런치를 많이 이용합니다. 가격대가 먹을것에비해 비싸다고 생각하기때문에... 

부가세까지해서 평일 런치가 2만7천원 가량 되었던걸로 알고있습니다. 사실 오늘은 고르곤졸라 피자를 테이크아웃하려고 갔었습니다. 

근데 가격이 17,900원에 부가세따로로 확 내려있는겁니다. 피자가 9,500원이고 런치가 17,900원이니 다른것도 먹으면서 

피자를 한판을 먹으면 남는장사가 될 것 같아 급 점심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러곤 홈페이지를 들어가보니 가격이 확 줄어있는겁니다. 가든파이브내에 위치하고 있는데다 장사가 잘 되지 않았는지 손님이 많이 없었거든요. 

가격대가 내려가서 그런지 식당안에 사람이 많더군요~ 식당이 잘되야 신선한 음식이 잘 돌고 질이 향상되는것 아니겠습니까?



뜻밖에 급 정해진 식사이다보니 신나서 마구 접시를 들어 올렸습니다. 저는 뷔페를 가면 먹는 순서가 거의 일정합니다. 

요즘은 어는 뷔페나 씨푸드가 있는데요..저는 꼭 이 씨푸드 부터 먹습니다. 위에 무리를 주지도 않고 배부름을 불러일으키지도 않는 회를 양껏 먹고 

그다음 차례로 피자나 면종류~ 중식, 양식.. 이렇게 먹는데요.. 

그래서 접시를 들자마자 연어, 참치, 초밥.. 을 얹어 먹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고르곤졸라에 파마산치즈를 잔뜩 얹히고 또 꿀을 잔뜩발라 먹었죠~

으음~ 역시 여기 고르곤졸라는 최고야~~ㅋ 그러면서 거의 한판을 먹었죠..ㅋ


그리고 스파게티를~~ 음훠훠..ㅋ 배는 큽니다. 뷔페에서는 괴력을 발휘하는 능력이 있드랬죠..ㅋ

원래 알리올리오 스파게티가 있었습니다. 근데 지금은 없더군요.. 크림스파게티와 토마토 스파게티만.. 

알리올리오 스파게티가 맛있었는데.. 맛있는게 줄었습니다. 그리고 안좋은 점이 만들어져있는 스파게티를 먹어야 한다는 점.

면요리는 솔직히 즉석에서 해줘야 하는건데.. 면이 불어있으면 맛이 없답니다. 

방법중에 하나가 스파게티 쪽을 잘 보고 있다가 나오는 즉시 가져다 먹는겁니다. 집중력이 필요하죠~ㅋ 

뭐든 노력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다 주죠. 그때 먹으면 맛있답니다. 요리 솜씨가 여기가 나쁘질 않아요...방법에 문제가 있지만요..




그리고 먹었던게 쌀국수. 솔직히 쌀국수도 맛있어요~~

먹을게 별로 없다고 했지만 있는 요리는 맛이 있답니다. 먹을게 없지 맛이 없진 않거든요.. 

쌀국수도 빕스나 마키노차야에서도 먹어봤지만 여기께 제일 맛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니 브로드웨이를 아주 좋아하는것 같죠?

하지만 가격이 비싼 브로드웨이는 비춥니다. 그만큼 먹을께 많이 없답니다.



쌀국수를 먹고 다시 고르곤졸라를 더 먹었죠.. 뽕을 뽑았습니다. 매일 그리워하던 고르곤졸라라..질릴때까지 먹었습니다..크하하.. 

그래서 지금은 질렸어요..ㅋ 당분간은 생각 안날듯.. 이게 정신건강에 무척 좋습니다. 




이것저것 다 먹었다면 후식이죠. 케익과 과일을 담아 알차게 먹고 나왔습니다.ㅋㅋㅋ

전 뷔페가면 절대 아깝게 안먹어요.. 한번도 뷔페가서 아깝게 먹은적이 없어요.. 그만큼 알차게 잘 먹어요..

그래서 뷔페가면 돈아깝다는 말을 웬만하면 잘 안한답니다.ㅋㅋㅋ

오늘도 알차게 먹고 나오는데.. 신기한걸 발견했죠.. 뭘까요????


바로!!! 2012 런던 올림픽의 영웅들~~ 영웅들의 싸인이 테이블 마다 있는겁니다.

다행이 제가 나왔을땐 브레이크타임이 임박한지라.. 테이블마다 있는 싸인들을 구경할 수 있었죠..

여기 태극전사들이 왔었냐고 물어보니.. 다른지점에 초청을 했었나봐요. 거기서 싸인받을걸 테이블위에 전시해논거죠..ㅋ

힐링캠프에서 무척이나 귀엽게 봤던 조준호선수. 체조영웅 양학선선수.. 등.. 송대남 선수도 있었는데 테이블에 손님들이 계셔셔..사진을 못찍었죠..ㅋ

브레이크 타임이라 거의 자리가 비어져있어 각 테이블을 휘저으며 구경다녔다는.. 

먹고 싸인도 구경하고.. 맛있고 재밌는 식사가 되었답니다.ㅋㅋㅋ






posted by DollK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많이 사랑하는 Verona~ 수입과자라 좀 비싸지만.. 한번씩 생각난다.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과자가 있었는데.. '조안나'??였나?
그 과자도 무지 맛있었는데. 딸기쨈이 베로나보다는 작았지만.. 더 맛있었던 기억이.
어디 회사에서 나오는 과잔지 기억이 않난다. 지금은 단품! 그것도 먹고싶다.


posted by DollK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연히 피부과 갔다 근처 식당에서 맛집 발견. 엄마가 해준 된장찌개를 무척이나 그리워했었는데.. 엄마가 해준 된장찌개보다 더 맛있는 된장찌개 발견~
먹는순간 우와~ 를 연발하게 만들고.. 부끄러움을 무릎쓰고 사진을 찍어 알려야겠다는 사명감 발산~ ㅋ 
부글 부글 끓어오르는 된장찌개를 한술 뜨는 순간.. 매콤하면서도 얼큰한 맛이, 내가 원했던 바로 그맛이였다. 
버섯, 고추, 감자, 두부가 날 반갑게 맞아주는데 감격의 눙물이 핑 돈다. 된장찌개 하나에 이렇게 감격해 보긴 처음이다.
진짜 김치찌개, 떡볶이, 라면, 볶음밥 말고는 할 줄 아는 음식이 없는 나로써 된장찌개 만드는건 너무 어려울 뿐이고~~ 꿈에도 나올만큼 그리운 음식이 되었고..ㅠㅠ
매일 매일 김치찌개, 된장찌개, 동태찌개 같은거 먹고싶은데.. 엄마랑 같이 살고싶다. 먹는것 때문만은 아니지만~~
맛있는 된장찌개를 먹고 나오면서 사장님께 '정말 맛있었다..'고 말하고 나왔다.ㅋ 가격도 완전 착하다 1인분 5,000원!
사진을 찍긴 찍었는데 위치설정을 못했다는.. ㅠㅠ 여기 위치가 경기도 광주시 모란역 5번출구 근처라고 밖에는.. 
posted by DollK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쇼셜 커머스 100명이 모이면 50%할인율 적용. 24,000원 상당의 식사값을 12,000원으로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생겨 가보았다.
4층 달주차장에서 내렸을때 파크델리 안내판이 바로 보였는데 그층에 파크델리가 있는것 같은 착각을 하게 했다.
찾기가 어려워 주변분들께 여쭤보니 6층 영화관 옆에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안내판에 6F라고만 적혀있었어도 4층에서 헤매지는 않았을텐데.. 
영화관때문에 주변이 다소 시끄럽고 어수선했지만 내부는 조용하고 넓었다. 넓은 내부에 비해 음식코너가 매우 작았다. 
코너가 작다보니 음식의 종류도 많지 않았다.
무엇보다 마음에 안드는건 음식의 신선도. 해산물 뷔페라는 타이틀에 비해 해산물도 많지 않고 재료가 신선하지 않은지 오래된 맛의 롤초밥도 있었다.
뷔페에서 정성드린 요리의 맛을 느낀다는건 불가능하지만 재료정도는 신선했어야 하는거 아닌가? 
50% 할인 쿠폰이 아닌 정가로 식사했더라면 엄청 돈이 아까웠을꺼다. 거기다 부가세까지 따론데 둘이가면 5만원이 넘는다. 생각만해도 아깝다.
언니가 싸게먹으니 이정도로 만족하자고 했고 그래도 마음에 드는 음식이 몇개는 있었기에 이것저것 많이 먹는대신 몇가지만 골라서 양껏 먹기로했다.
거기서 마음에 들었던 메뉴는 아무 요리안하고 그냥 삶은 새우, 달콤한 파인애플, 델리윙, 연어초밥 정도다. 제빵계열의 디저트들은 정말 맛이 없었다. 우엑~
신나게 찾아간 뷔페의 말로는 개실망.. 돈 좀 주고 재료도 신선하고 맛좋다는데 찾아가야지.. 할인해준다고 가는건 아닌거 같다.
posted by DollK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친구가 이태원을 가고싶다고해서 무작전 갔던적이 있었다.
이태원가면 이국적인 레스토랑이 엄청 많을꺼라고..생각하고 맛집 검색도 안해보고 갔다가
유명 체인커피숍에서 샌드위치만 먹고온적이 있었다. 
막상 레스토랑에 갔을땐 브레이크 타임에 걸려서 굶고 기다리거나 딴걸 먹어야했기에..
다음에 갈땐 좀 더 알아보고 와야겠다고 했다. 구경할것도 없었던 지라.. 엄청 별로였다는..

시간이 좀 지나고 다른친구와 이태원에 다시 왔다. 이번에 맛집도 검색해봤었는데..
이탈리아 레스토랑이 맛있어 보이길레 갔는데.. 그날이 휴무였던 어처구니 없는 일이..
주변을 살피다 아이폰 앱에 맛집으로 등록된 햄버거 집이 있는거다. 야호.. 발품 팔지말고.. 맛집이라 카니 들어가자했다.
인테리어가 햄버거 집이다 보니 매우 젊고 벽에 그래피티도 그려져 있고.. 미국 뒷골목 같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 햄버거집의 가장 큰 특징은 수제 햄버거를 자신이 원하는 재료로 주문할 수 있다는 거다.
치즈, 야채, 토핑, 사이드 메뉴 등.. 선택할 수 있다는게 가장큰 특징이다.
매우 신선한 일이였다. 하지만.. 재료의 특징을 잘 모르거나 줏대가 없다면.. 이런 햄버거집은 갈등만 키울것 같다는..생각이.ㅋ
신중히 재료를 읽어내려가며 DIY했다. 햄버거와 스파게티, 칠리치즈 포테이토를 주문했다.
햄버거는 솔직히 미국 본토 스타일인지 모르겠지만 입맛에 안맞았다.  친구도 나와 같은 생각인것 같았다.
하지만 스파게티는 진짜 맛있었다는.. 칠리치즈 포테이토는 마늘 기름이 너무 많아 먹기가 좀 껄끄러울 정도였고..
두명이서 음식을 다 먹긴 배불러.. 칠리치즈 포테이토는 좀 많이 남겼다. 아깝게..
여자 두명이 간다면 햄버거 하나에 다른 메뉴 하나를 시키는게 좋을거 같다.
햄버거가 혼자먹긴 좀 크고 버겁다.

비용이 저렴한것도 아니고.. 맛이 매우 좋은것도 아닌지라.. 또 가고싶은 생각은 안든다.
그리고 점원도 별로 친절하지 않았다. 거기서 좋았던건 스파게티와 음식들 비쥬얼 정도..

요긴 이태원 밤 거리~



posted by DollKey

댓글을 달아 주세요